견적문의

아데토쿤보 “르브론 없어서 컨퍼런스 결승 오기 쉬웠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복무 작성일19-10-10 00:26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야니스 아데토쿤보(왼쪽)가 르브론 제임스의 존재감을 인정했다. /사진=로이터


미국프로농구(NBA)의 ‘킹’ 르브론 제임스는 2003년 데뷔 이후 줄곳 동부컨퍼런스에서 활약했다. 특히 2010년 마이애미 히트로 이적한 이후 8시즌 연속 파이널 무대에 오르며 동부 컨퍼런스를 평정했다. 여기에 세차례 파이널 우승을 거머쥔 제임스다.

수년간 인디애나 페이서스, 애틀란타 호크스, 토론토 랩터스 등 동부컨퍼런스 1위 팀이 도전에 나섰으나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모두 제임스를 넘어서지 못했다. 특히 지난 시즌 카이리 어빙이 이적한 후 제임스의 당시 소속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전력 약화가 불가피했다. 정규리그에서도 4위에 그치며 플레이오프 전망이 어두웠다.

하지만 1라운드에서 인디애나를 가까스로 꺾은 클리블랜드와 제임스는 2라운드에서 토론토를 4-0으로 완파했다. 그리고 컨퍼런스 파이널에서도 7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보스턴을 물리치고 파이널 무대로 향했다. 제임스는 해당 시리즈에서 야투 성공률 52.4%, 3점슛 성공률 40.9%와 함께 평균 33.6점 9.0리바운드 8.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이런 제임스가 이번 시즌 LA 레이커스로 이적을 택하면서 동부의 판도도 새롭게 재편됐다. 여러 팀들이 동부컨퍼런스를 제패하기 위해 전력 강화를 꾀했다. 토론토는 ‘파이널 MVP’ 출신 카와이 레너드를 품에 안았으며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도 시즌 도중 지미 버틀러, 토바이어스 해리스 등을 새롭게 영입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동부에서 가장 강력한 팀은 그리스 ‘괴인’ 아데토쿤보가 이끄는 밀워키 벅스다. 이번 시즌 새롭게 부임한 마이크 부덴홀저 감독의 지휘 하에 더욱 성장한 아데토쿤보는 정규 시즌 야투 성공률 57.8% 평균 27.7점 12.5리바운드 5.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을 리그 전체 1위로 이끌었다. 자연스럽게 아데토쿤보는 가장 유력한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아데토쿤보를 중심으로 크리스 미들턴, 에릭 블렛소, 말콤 브록던 등이 똘똘 뭉친 밀워키는 플레이오프에서도 그 강함을 입증하며 18년 만에 동부컨퍼런스 결승에 올랐다. 지난 16일(이하 한국시간) 동부컨퍼런스 결승 1차전에서는 브룩 로페즈의 활약에 힘입어 토론토를 제압하고 1승을 먼저 신고했다.

이런 가운데 아데토쿤보는 제임스를 언급했다. 17일 ‘ESPN’ 등 복수의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데토쿤보는 “우리가 동부컨퍼런스 결승에 오를 줄은 몰랐다”면서 “제임스가 클리블랜드를 떠나 더 수월했다. 이전까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지만 그동안의 과정을 돌아보니 제임스가 없고 그를 이겨야할 필요가 없는 동부는 확실히 열려있다”며 제임스의 존재감을 인정했다.

밀워키의 가드 팻 코너튼 역시 “제임스를 꺾지 않아도 되는 상황은 (동부를 제패할) 확률을 높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르브론 있었어도 올라갔을 듯..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